adidas is all in :: :: 사진으로 보는 아디다스 크레이지코트 2012(adidas crazy court 2012) 농구대회 현장!
Basketball


location.href="http://alladidas.com/basketball/521"; go all in for crazy court 2012 2012년 7월 21일, 7월 22일.양일간 SK올림픽 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렸던 아디다스 크레이지코트 2012.그 뜨거웠던 열정의 현장을 사진으로 확인하세요! [##_1C|56332475

go all in for crazy court 2012

2012년 7월 21일, 7월 22일.
양일간 SK올림픽 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렸던 아디다스 크레이지코트 2012.

그 뜨거웠던 열정의 현장을 사진으로 확인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7월 21일 SK 올림픽 핸드볼 경기장.
아직 선수등록까지 시간이 남았음에도 많은 선수들이 새벽부터 나와 경기장 앞에서 대기하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수들에게 지급된 신발주머니, 티셔츠, 농구대회 할인쿠폰.
행사 내내 흥겨운 음악을 들려준 DJ BOX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기장은 512명의 참가자 뿐 아니라
참가 선수들을 응원하러 방문한 300여명의 관객으로 어느새 꽉 채워졌습니다.

드디어 시작된 예선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농구에 대한 열정으로 가득 찬 볼러들의 경기는
예선전임에도 매우 치열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째날 일정이었던 각 리그 1R와 패자부활전이 치러진 뒤, 1시부터의 점심시간이 끝나고 시작된 'run with 김동욱'
고양 오리온스의 김동욱 선수와의 만남의 시간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가자들은 경기장 가운데에 둘러앉아 그의 등장에 환호했는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가자들과의 질의응답에 성실하게 답변해준 그는
직접 3점 슛시범을 보여주는 등 프로만의 노하우를 설명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동욱선수와의 즐거웠던 시간이 끝나고, 경기가 재개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일차 예선에서 살아남아 내일 다시 이 자리에 모이기 위한
볼러들의 열띈 경기가 계속되었고, 첫째날 오후 경기는 패자부활전 2R까지 진행되었습니다.


첫째날 경기가 마무리 된 뒤, 참가자들의 희비가 엇갈리게 되었습니다.

128팀의 볼러들은 아쉬운 마음과 함께
나머지 128팀의 볼러들은 내일 다시 이 자리에 모여 우승하리라는 다짐과 함께 집에 돌아가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7월 22일.
결선 경기날의 일정은 래퍼 후니훈의 사회와 함께 시작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나는 디제잉과 래퍼 후니훈의 비트박스로 시작된 결선.
팀 수는 어제의 절반으로 줄었지만 우승에 한발 더 가까워진 실력자들이 모이게 된 만큼 경기장은 더욱 후끈 달아오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2일 역시, KBL선수와 함께 하는 break time이 준비되었습니다.
결선에 함께 한 선수는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울산 모비스의 문태영 선수.

'run with 문태영' 이벤트의 열기는 정말 대단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짖궂은 질문에도 재치있게 대답하는 문태영 선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run with 문태영'의 백미는 참가자들과의 3 on 3경기였습니다.
준비운동 없이 시작된 경기였지만 역시 문태영 선수의 실력은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대3 경기가 끝난 뒤, 문태영 선수가 이번 시즌 신게 될 345사이즈의 로즈 2.5 로우 친필 사인화 증정이 있었습니다.
부러움 속에 진행된 경품추첨행사가 끝나고 문태영 선수와의 시간도 아쉬움속에 마무리되었습니다.
문태영 선수와의 시간이 끝난 뒤, 결선만을 남겨놓은 크레이지코트 2012가 계속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시간이 되고, 결승에 진출한 선수들은 하루만에 5~6경기를 소화하며 엄청난 체력을 보여주었는데요.
연속된 경기로 지치고 힘들었지만, 우승을 향한 집념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은
경기를 지켜보는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전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일간의 크레이지코트 2012가 종료되고, 중등부 고등부 대학,일반부의 최종 승자가 가려졌습니다.
중등부 우승은 'Air Ball', 고등부는 '수능특강', 대학/일반부는 '에어'팀이 차지했습니다!
특히 '에어'팀은 10년 전, 아디다스 농구대회에서 고등부 우승을 차지했던 팀으로 화제를 모았지요.


리그별 1-3위의 모든 팀에 다시 한번 축하드리며
농구에 대한 열정, 그 하나로 크레이지코트에 all in 해주신 128팀의 모든 참가 선수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didas basketball is all in





2012/07/29 19:37 2012/07/29 19:37


댓글을 달아 주세요

◀ Prev 1  ... 302  303  304  305  306  307  308  309  310  ... 707  Next ▶

    전체 (707)
    all adidas (163)
    Basketball (134)
    Football (133)
    Running (101)
    Outdoor (74)
    Women (68)